김포 대곶지구 복합도시 개발사업 탄력
김포 대곶지구 복합도시 개발사업 탄력
  • 천용남 기자
  • 승인 2020.03.25 20:5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035 도시기본계획에 반영
거물대리 일원 개발 예타 보고회

첨단산업·교육·비즈니스·주거단지
515만7천여㎡에 스마트도시 조성
김포시의 대표적 환경오염지역인 거물대리 일원에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는 대곶지구(E-City) 복합도시 개발사업이 ‘2035 김포도시기본계획’에 반영돼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25일 시에 따르면 김포시는 최근 거물대리 공장밀집지역 기본계획 구상 및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시는 지난해 1월 대곶면 거물대리 일대의 난개발과 환경오염문제를 해소하고 체계적인 개발방안을 마련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신산업 거점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보고회는 그동안의 용역을 토대로 작성한 ▲현황조사 및 개발여건 분석 ▲비전과 개발구상 ▲토지이용계획 등 개발계획 ▲전략유치 산업과 발전계획 ▲타당성 및 경제성 분석 결과로 이뤄졌다.

대곶지구(E-City) 복합도시 개발사업은 거물대리 일원 약 515만7천660㎡(156만 평)의 부지에 첨단소재와 지능형기계 산업 등 4차 산업 성장거점과 교육단지와 비즈니스 업무단지, 미래형 첨단 주거단지 등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주요 전략산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미래 먹거리산업인 전기자동차와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불리는 배터리 산업이다.

시는 전기자동차의 생산과 보급, 전시, 체험 시설을 집적화해 전기차 융복합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며, 사용 후 배터리 운반, 보관, 검사, 평가 등 리빙랩을 구축하고 실증화 시범단지, 배터리 팩 설계 및 연구개발, 배터리 산업화 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작성한 개발계획을 2035 김포도시기본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추진한 경제자유구역이 추가지역에 선정되지는 않았지만 추진 기간 중에 준비한 비전과 개발전략, 입주수요 등을 바탕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협력해 경제자유구역이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거물대리 일원은 환경오염 문제를 해소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우선으로 정비해야할 지역으로,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2035 김포도시기본계획에 반영하여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곶지구 복합도시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5조9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3조7천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뿐 아니라 1만여 명의 고용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