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과천 시의원들 의정활동비 30% 반납
민주당 과천 시의원들 의정활동비 30% 반납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03.25 20:5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25일 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에서 의정활동비 30%를 반납키로 해 주목받고 있다.

이 같은 결정은 민주당 이소영 후보의 당선 시 세비 반납 약속과 지방정부 선출직 공직자 세비 반납 제안 후에 결정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의 반납된 의정활동비는 총 400만 원으로 코로나 극복을 위해 과천시에 기탁될 예정이다.

세비 반납 릴레이에 동참한 윤미현, 박종락, 류종우, 제갈임주 의원들은 “이소영 후보의 제안을 보고 흔쾌히 동참하기로 했다”며 “의왕·과천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이소영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의왕. 과천 코로나 국난극복특별위원회 위원으로도 참여하고 있다.

/과천=김진수 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