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회적경제기업에 100억 규모 긴급융자
경기도, 사회적경제기업에 100억 규모 긴급융자
  • 안직수 기자
  • 승인 2020.03.25 21:00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경제기업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으로, 경기도와 신협이 함께 추진하는 ‘사회적경제기업 특별융자’ 상품을 확대한 사업이다.

이번 상품의 특징은 기존의 신용 1억5천만 원, 담보 2억 원 융자한도를 신용·담보 동일하게 3억 원으로 한도 증액해 기존 융자받은 사회적경제기업도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금리는 신용대출 3.0%, 담보대출 2.5% 이내이며, 융자기간은 최소 3년, 최장 10년까지 가능하다. 또 최대 2%까지 경기도에서 이자를 지원하므로, 사회적경제기업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금리는 1%이내 저금리 융자상품이다.

이번 사업에는 17개 지역신협에서 참여하며, 융자 문의는 신협중앙회 사회적경제팀(031-302-56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남권 소통협치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사회적경제기업이 긴급 융자 상품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피해 조기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