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모친
[詩와 함께 하는 오늘]모친
  • 경기신문
  • 승인 2020.03.26 19:47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친

                         /박일만

아파서 곧 죽겠다는 전화를 받고

서둘러 갔다

두 차례 낙상사고로 누워 계신지 몇 해

겨우 몸 추스르고 사신다

몸은 날이 갈수록 작은 점이 되고

늘어가는 약봉지가 유일한 낙이시다

낡을 대로 낡은 관절들,

숨이 턱에 차도록 도착해 보니

겨우 발목에 통증이시다

걸어서 내 집에 오실 수 있는 지척이지만,

안다, 핑계 김에

다 늙은 자식이라도 보고 싶은 것이다

발목을 문질러드리자

벌떡 일어나 밥상 차리러 가신다

■ 박일만 1959년 전북 장수출생.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법학과 졸업,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과정(詩)을 수료했다. 2005년 『현대시』로 등단해 문화예술창작지원금 수혜(2011, 2015). 송수권 시문학상(2019)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사람의 무늬』, 『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 『뼈의 속도』. 현재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전북작가회의 등을 출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