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겨운 김포 문화예술계에 ‘회복의 단비’
힘겨운 김포 문화예술계에 ‘회복의 단비’
  • 천용남 기자
  • 승인 2020.03.26 19:57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문화재단, 각종 대비책 마련
유튜브 안방 복면가요제 개최도
김포문화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계의 빠른 회복을 위해 다양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먼저 재단은 전년 대비 5천만원이 증액된 지역 예술단체 지원금 예산을 적극 활용해 예술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줄 계획이다.

또 재단 및 지역 예술단체가 주관하는 공연과 행사 등에 대해 실내에서 야외 프로그램으로 전환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 공연자와 관람객 모두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겠다는 취지이다.

아울러 김포 버스킹, 거리예술퍼포먼스 프로그램 등 지역 곳곳에서 시민 문화체험 및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외부 예술단체 초청이 주를 이뤘던 종전과는 달리, 올해에는 지역 예술인들을 우선해 공연 기회를 보장할 방침이다.

동시에 한 달간의 개학 연기로 인해 집에서만 생활하고 있는 청소년과 가족들을 위한 문화이벤트 ‘유튜브 안방 복면가요제’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매월 3만여 명의 시민들이 찾는 김포아트빌리지는 코로나19 대응 조치 이후 절반 이상 방문객이 급감한 상태에 매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의시설 및 공방의 임대료를 감면해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오는 4월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김포아트빌리지 주차장 사용 유료화도 오늘 9월까지 6개월 간 유예하기로 하고 사용료 등을 대폭 인하하는 별도의 운영 조례를 시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최해왕 재단 대표이사는 “지역 문화예술이 발전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힘을 보태고 마음을 더하다 보면 분명 이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로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