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지역 음식점 돕기 과천시, 매주 금 구내식당 휴무
코로나19 피해 지역 음식점 돕기 과천시, 매주 금 구내식당 휴무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03.26 20:28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가 ‘코로나19’로 관내 음식점 이용객이 줄어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에 처하자 공무원의 자발적 참여로 27일부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구내식당 휴무를 실시키로 했다.

시는 이전 월 2회 실시하던 구내식당 휴무를 월 4회로 확대해 운영하게 됐다.

특히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직원들이 먼저 제안하고 이에 대해 대다수의 직원들이 함께 동의한 가운데 결정하게 된 것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

지순범 과천시 자치행정과장은 “직원들의 자율적인 참여로 구내식당 휴무일을 확대 운영하게 됐다. 침체된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는 지난 2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2회에서 월 4회로 확대 운영하며 지역 상권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또 상권 활성화를 위해 이달 1일부터 지역화폐 ‘과천토리’를 20억 원 규모로 10% 특별할인에 들어갔고 중앙동과 별양동 상업지역 내 공영주차장에 대해 요금 감면을 실시하는 한편 소상공인을 위한 상하수도요금 감면 방안 검토 등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과천=김진수 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