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더민주 용인정 후보,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 공약발표
이탄희 더민주 용인정 후보,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 공약발표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3.26 21:3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용인정 이탄희 국회의원 후보는 26일 “플랫폼시티 사업을 시민의 뜻대로 이끌어갈 적임자”라며 행복한 용인을 만들기 위한 두 번째 공약인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를 발표했다.

플랫폼시티 사업은 GTX용인역이 들어서는 보정동·마북동 일대 약 83만평을 용인의 경제와 교통의 중심지로 만드는 사업으로, 이 후보는 우선, 플랫폼시티에 바이오산업 등 지식기반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용인에 부족한 일자리 창출과 업무·상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플랫폼시티에 공공용지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자족시설용지를 최대한으로 확보해 배드타운이 아닌 첨단자족도시로 탈바꿈할 다시없을 기회”라며 “플랫폼시티를 위시한 GTX용인 역세권을 경제·문화·교통의 중심지로 조성해 용인의 심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GTX용인역을 중심으로 사업이 진행되는 만큼, 관련 교통공약도 발표했다. 

이 후보는 “플랫폼시티는 주변의 교통혼잡을 유발하는 게 아닌, 해결하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며 “보정동에 경부고속도로 IC를 조성해 서울로의 진출입을 원활히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GTX용인역 복합환승터미널을 신설해 용인 교통체계를 혁신할 것”이라며 “출퇴근 시간을 단축하고 시외버스 및 SRT 접근성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문화·예술·체육 복합시설 건립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사업수익금이 공영개발의 취지에 맞게 교통개선과 공공기관·문화시설 유치 등 기반시설 확충에 사용되어야 한다”며 “용인시와 경기도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인 만큼 이탄희야말로 경기도와 협의를 제일 잘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최영재 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