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 남동에서 핑크색 바람 일으켜 대한민국 지키겠다”
유정복 “인천 남동에서 핑크색 바람 일으켜 대한민국 지키겠다”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0.03.29 18:27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본부 출정식서 결의 다져
미래통합당 유정복(남동갑) 후보가 최근 “인천 남동에서 핑크색 바람을 일으켜 민생경제를 살리고 자유 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 선대본부는 지난 27일 선거무소에서 출정식을 열고 “우리 남동이 핑크색 태풍의 진원지가 돼 인천 나아가 수도권 곳곳으로 퍼져 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유정복 후보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무능·위선·오만의 문재인 정권 심판에 앞장설 것”이라고 결의했다.

또 “무너져 내리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 영세기업을 살려내고 좌파 친북주의 이념과 코드 편가르기를 종식시켜 국민통합과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켜 나가자”고 다짐했다.

유정복 후보 선대본부에는 강상석 전 인천시 자치행정국장, 신영은·황홍구 전 시의원, 고승의 전 인천교육청 관리국장 등 10명의 공동선대본부장을 비롯해 총 100여 명의 각계각층 인사로 구성됐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