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 사랑 갚자” 프로농구 인천, 면 마스크 제작 봉사
“받은 사랑 갚자” 프로농구 인천, 면 마스크 제작 봉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3.29 19:16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선수단이 연고 지역 주민을 위해 면 마스크 제작을 돕는 봉사활동에 나선다.

전자랜드 구단은 유도훈 감독과 선수단이 30일부터 닷새간 인천 계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면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선수단은 사전에 발열 체크 등 몸 상태를 점검하고, 활동하는 동안에는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며 3명씩 조를 짜서 정해진 시간 실밥 제거, 포장 등을 돕는다.

제작된 마스크는 홀몸 어르신, 취약 계층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구단은 “시즌 조기 종료 선언 소식을 접한 선수들이 아쉬움을 느끼고 팬들의 사랑을 인천 지역사회에 갚고자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자랜드는 홈 경기 팬들에게 선물로 주려 했던 음료와 간식거리도 준비해 다른 자원봉사자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