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통합요금제 개선 위해 노선 효율화·거리비례제 강화”
“수도권 통합요금제 개선 위해 노선 효율화·거리비례제 강화”
  • 박한솔 기자
  • 승인 2020.03.29 21:01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 개선방안 보고서 발간
노선 효율화 지연되면서
요금징수 불공정 증가 등 문제

기본요금+별도요금제 확대 필요
수도권 통합요금제의 일환으로 노선 효율화와 요금징수 거리비례제를 강화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경기연구원은 ‘수도권 통합요금제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보고서를 발간하고 수도권 통합요금제의 현황과 문제점, 개선방안을 진단했다고 29일 밝혔다.

수도권 통합요금제는 이용자의 교통요금 부담 형평성과 교통인프라 투자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으로 이용자에게 거리비례요금을 부과하며 환승 시에는 교통수단간 기본요금에 비례해 정산 배분한다.

이용자의 교통요금 부담의 형평성을 위해 기본요금 인상이 필요하지만 지자체는 환승할인 지원을 통해 기본요금의 과다한 인상을 억제하고 있다.

수도권 통합요금제의 문제점은 ▲노선효율화 지연 ▲요금징수의 불공정 증가 ▲요금인상 시 환승할인지원금 증가가 있다.

통합요금제 시행으로 공급자의 수익이 감소된 부분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노선효율화가 필요하지만, 노선효율화가 지연되면서 요금인상과 재정지원 증가를 야기하고 있다.

또 짧은 거리 환승이 증가하면서 이로 인해 감소된 수입이 짧은 거리 단독 통행자에게 부담이 전이되는 형편이다.

환승손실지원금은 기본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한 수단으로 도입됐으나 기본요금 인상 시 지원금 증가라는 구조적 문제가 있다.

김점산 연구위원은 “수도권 통합요금제의 이용자 형평성과 투자 효율성을 확보하면서 이용자 부담과 재정소요 증가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선효율화 추진이 필요하다”며 “경기도는 버스 서비스 표준, 계획 및 운영기준을 설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간선체계 구축, 비수익 간선노선 단축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거리비례제를 강화하고, 직행좌석버스와 같이 기본요금 차이가 큰 경우 신분당선 등과 같은 기본요금+별도요금제 도입 확대 필요성도 제기됐다.

장기적으로는 지자체의 독립적인 요금조정과 직행좌석, 전철 등 만성적자 교통수단의 경영 개선을 위해 별도요금제 전면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김 연구위원은 “기본요금+별도요금제 전면 확대에 따른 이용자 부담 증가를 해소하기 위해 취약계층을 위한 교통바우처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한솔기자 hs69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