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산 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북한, 원산 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3.29 21:01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상으로 230㎞ 비행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29일 정부와 합동참모본부 등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 10분께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

한미 군 당국은 이번 북한 발사체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정밀 분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이런 북한의 예고없는 추가 발사에 대비해 군은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로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군과 정부 관계자들은 고도와 비행거리를 고려했을 때 ‘초대형 방사포’ 발사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 탄종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인 전술지대지미사일을 쏜 지 8일 만이며 올해 들어 4번째다.

또 이번 발사는 천안함 피격 10주기(3월 26일) 사흘만이자 정부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지정한 ‘서해 수호의 날’(3월 27일) 이틀 만에 이뤄졌다.

27일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희생자 유족의 질문을 받고 “(천안함 피격은)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답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문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에 대한 반발 차원에서 발사를 감행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