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개입 의혹 사망 검찰수사관 아이폰 4개월만에 잠금해제
선거개입 의혹 사망 검찰수사관 아이폰 4개월만에 잠금해제
  • 박건 기자
  • 승인 2020.03.30 19:4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푼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는 최근 A 수사관의 휴대전화인 ‘아이폰X(텐)’의 비밀번호를 해제했다.

A 수사관은 지난해 12월 1일 검찰 출석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A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인물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주요 참고인으로 지목됐다.

대검은 이날 이 같은 사실을 서울 서초경찰서 측과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오후 2시부터 검찰 측과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변사 사건 수사를 위한 포렌식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검찰과 협의하고 있다.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신청할지에 대해서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A 수사관이 숨진 후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등 변사 사건 수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하명수사·선거개입’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가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가져가면서 검경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사인 규명에 필요하다며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돌려받기 위한 압수수색 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지만, 검찰은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사유 등으로 기각했다.

검찰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후속 수사를 다음 달 4ㆍ15 총선 후로 미뤄둔 상태다.

이미 기소한 백 전 비서관과 황 전 청장 등의 첫 재판은 총선 후인 다음 달 23일로 잡혔다.

당초 청와대 측의 사건 관여 여부를 놓고 검찰과 청와대 사이의 진실 공방이 치열했던 만큼 A 수사관의 휴대전화에서 후속 수사의 향배에 영향을 줄 단서가 나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