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무리… 학교·교사·학생 준비 안돼”
“온라인 개학 무리… 학교·교사·학생 준비 안돼”
  • 이주철 기자
  • 승인 2020.03.30 20:11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도교육감 회의적 입장
“온라인 수업 역량 편차 커
휴업 2주간 더 연장해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30일 정부가 고심 중인 ‘온라인 개학’에 대해 “대입 준비를 위해 고등학교 3학년이라도 열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하는데 이는 무리한 주장”이라며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온라인 수업을 하기에는 현재 학교도, 교사도, 학생도 준비가 충분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교사에 따라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는 역량의 편차가 크고 학교에 따라 역시 인프라가 충분하지 않다”며 “사실 온라인 수업에 대한 이해와 방법론에도 견해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입을 앞둔 고3 학생들에 대해서는 4월부터 온라인 수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이를 평가해본 뒤 온라인 수업에 대한 정책을 만들 수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사회적 거리를 두도록 권고한다고 해도 학교는 이를 지키기가 불가능한 구조”라면서 “코로나19 현상은 어느 지역도 지금 상황으로 안전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 교육 가족 대부분은 4월 20일까지 다시 적어도 2주간 더 휴업을 연장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히고 있다”며 “정부가 학생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학일을 3차례 연기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들지 않자 4월 6일 개학 예정일을 앞두고 재차 개학 연기를 할지, 부분 또는 전체 온라인 개학할지 등 다양한 방안을 두고 막판 고심 중이다.

교육부는 이르면 31일 추가 개학 연기나 온라인 개학 여부 등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