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참여 닉네임 1만5천개 확보 경찰, 조만간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박사방 참여 닉네임 1만5천개 확보 경찰, 조만간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 박건 기자
  • 승인 2020.03.30 20:1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개별 인적사항 특정 작업중
조주빈 추가범죄 사실 파악 주력
여성에 대한 성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대화방에 참여한 ‘닉네임’ 1만5천개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돼 강제수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박사방 관련 여러 자료 수집 결과, 현재까지 확보한 (대화방 참여자) 닉네임 개수는 중복을 제외하면 1만5천건”이라며 “박사방 참여자 전체 규모는 수사 진행 단계에 따라 차이가 있어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 유료회원뿐 아니라 관련 그룹 참여자를 모두 합친 숫자”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박사방’ 관련 수사를 하며 대화방에 참여했던 닉네임 정보를 하나씩 파악해 현재 개별 인적사항을 특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수의 유료회원을 특정했으며 조만간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 외에 성 착취물이 공유된) 또 다른 대화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범죄 사실이 특정되는 대로 입건 등 수사 절차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 씨 거주지 등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으며, 조씨의 추가 범죄 사실을 찾는 데도 힘쓰고 있다.

또 조씨와 함께 검거된 공범 가운데 일부는 금주 중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