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시민과 스마트 소통
김종천 과천시장, 시민과 스마트 소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03.31 20:20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명과 노트북 화상회의
김종천 과천시장이 31일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과천시 제공
김종천 과천시장이 31일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과천시 제공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김종천 과천시장이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화상회의 방식으로 시민과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김종천 시장은 31일 시민 10명과 모바일 화상회의 앱을 이용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시장은 집무실에서 노트북을 이용해, 시민들은 각자의 집에서 스마트 폰을 이용해 간담회에 참석했다.

지자체에서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모바일 기기 등을 이용한 간담회를 개최한 것은 과천시가 처음이다.

이날 화상회의에 참여한 시민은 과천시에서 지역 내 취약계층을 비롯한 시민에게 방역 마스크를 배부하면서 배부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준 통장 등이었다.

먼저 김 시장은 “다 같이 힘든 때에 지역사회와 이웃을 위해 봉사해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코로나19로 주민 여러분과 만나 소통하는 자리도 줄어들게 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다 이렇게 자리를 만들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화상회의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주민들의 생활 불편 사항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아이디어를 수렴하는 시간으로 이뤄졌다.

화상회의에 참여한 장란희(중앙동·여)씨는 “시장님과 화상으로 이렇게 만나 이야기를 나누니 더욱 특별하고 친근한 느낌이 든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인데 모바일로 간편하게 얼굴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니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돼 앞으로도 모바일 기기 등을 이용해 시민과 소통하는 방식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사용된 모바일 화상회의 앱은 주로 온라인 수업이나 기업체의 화상회의 등에서 활용되고 있는 시스템으로, 이번에 과천에서 코로나19 집중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대면 소통이 불가능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처음으로 시도됐다.

/과천=김진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