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긴급재난지원금 놓고 날선 신경전
여야, 긴급재난지원금 놓고 날선 신경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3.31 20:3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빠른 지급위해 추경 신속 처리
정부에 추경안 조속 제출 촉구
통합당 100조원은 뜬구름 비판

미래통합당
총선 겨냥한 욕망의 매표 행위
피해 본 계층에 지원 집중 안돼
합리적 정책 제언 무시 졸속결정
21대 총선을 보름여 앞둔 여야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놓고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2차 추경안 처리 등을 강조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대책은 졸속정책이라며 총선을 의식한 포퓰리즘이라고 맞섰다.

민주당은 31일 정부가 전날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을 빠른 시일내에 소득 하위 70% 국민에게 지급하기 위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서둘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소득 하위 70%에게만 지급하는 건 재정 여력 비축을 위한 결정이었다”며 “정부는 즉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안을 준비해 국회에 제출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민주당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예산 항목 변경을 통한 100조원 예산 투입에 대해서는 ‘뜬구름 잡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제안은) 어느 항목인지도 구체적으로 지목하지 않은 채, 그저 기존 편성 예산의 20%를 변경해 100조원을 확보하면 된다는 것은 굉장히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정부가 내놓은 코로나19 대책이 일회성 정책으로 체계적이지 못하고 “총선을 겨냥한 매표 욕망에 의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사전 준비가 부족하고 지원 대상을 명확히 하지 않아 ‘복지로’ 사이트가 마비된 점, 지원이 실질적인 피해를 본 계층에 집중되지 않은 점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어제 발표가 나온 이후 여러 상황을 점검해 보니 참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총선을 앞두고 돈 풀기로 표 구걸을 하겠다는 것 아니냐. 합리적인 정책 제언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도 “여섯번에 걸친 코로나대책회의를 통해 발표된 것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라며 “내가 소득하위 70%에 포함되는가 안되는가, 예금 소득이나 정부로부터의 생활지원금이 소득에 포함되는가를 두고 대혼란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