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돈줄’ 김봉현 회장 측근 체포… 추적 속도
‘라임 돈줄’ 김봉현 회장 측근 체포… 추적 속도
  • 박건 기자
  • 승인 2020.03.31 20:42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여객 161억 횡령 혐의 공범
경찰 “김 회장 조속 검거할 것”
1조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도피 행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비슷한 시기 자취를 감춘 김 회장의 측근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김 회장의 측근이자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A씨를 지난 30일 경기도 모처에서 검거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김 회장과 함께 수원여객 자금 횡령 사건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지난 2018년 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원여객의 회삿돈 161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1월 피소돼 경찰 수사를 받던중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둔 같은 해 12월부터 자취를 감췄다.

김 회장은 수원여객 회삿돈을 빼돌릴 당시 A씨 외에도 수원여객 경리 총괄 임원 B씨와 공모해 범행했는데 B씨 역시 범행 이후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회장이 도피 행각을 벌이는 상황에서 A씨 검거는 김 회장 추적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검거 당시 김 회장은 주변에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A씨를 추궁해 김 회장을 조속히 검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최근 언론에 공개된 라임자산운용 판매사인 대신증권 장 모 반포WM센터장의 녹취록에서 “로비를 어마무시하게 하는 회장님”으로 지목됐으며 스타모빌리티의 회삿돈 517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라임 사태와 스타모빌리티 자금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도 검거팀을 구성해 김 회장을 추적하고 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