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재난기본소득 40만원 지급… 지자체 최다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40만원 지급… 지자체 최다
  • 문석완 기자
  • 승인 2020.03.31 20:46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민 모두에게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은 시의회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 달 신청을 받아 5월에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역화폐는 5개월 내에 포천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포천시 인구는 현재 14만7천700여명으로, 포천시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데 590억8천여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그동안 사용하지 않고 모아둔 예산 512억원과 일부 예비비를 재원으로 충당하기 때문에 재정 건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포천=문석완기자 musow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