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전 시민에 10만원씩 생활안정자금
안산시, 전 시민에 10만원씩 생활안정자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2 20:08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민생경제활성화 발표
예산 713억 투입 지역화폐로 지급
외국인 주민 8만8천명엔 7만원씩
윤화섭 안산시장이 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안산형 민생경제 활성화 종합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윤화섭 안산시장이 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안산형 민생경제 활성화 종합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안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빠진 민생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소득과 나이, 국적에 상관없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정부가 지방 분담을 요청한 긴급재난지원금의 20%도 전액 시비로 부담키로 했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시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시비 1천100억원 등을 투입하는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안산시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윤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 등으로 소비가 줄면서 지역경제는 고사 위기 직전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시는 71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나이, 직업, 소득, 국적과 상관없이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씩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지원금이 지급될 경우 4인 기준 시 생활안전지원금 40만원, 정부 긴급재난 지원금 100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원 등을 합쳐 총 180만원을 지원받게 되는 것이다.

윤 시장은 “아시아 두 번째 상호문화도시에 걸맞게 외국인 주민 8만8천여명에게도 1인당 7만원의 마중물을 지급키로 했다”며 “이는 행정안전부 보통교부세 수요금액 산정 시 외국인의 경우 내국인의 70% 수준으로 산정하는 것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지급 대상자는 2일 0시 기준 안산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거나, 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거소 신고가 된 74만여 명으로 수령 때까지 지속해서 등록을 유지하는 시민이다.

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급 방법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자금이 흐르도록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달 중 개최 예정인 안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 예산안이 확정되면 바로 추진하며, 구체적인 지급 방안과 신청 시기 등은 조만간 결정해 안내할 방침이다.

시는 시가 지원하는 713억원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천439억원(시 예산 288억 포함), 도 재난기본소득 651억원 등 모두 2천800억원이 시 골목상권에 일시적으로 풀리면서 골목상권 등 지역경기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의 또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경영안정자금 융자를 1천200억원에서 1천500억원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 이자차액 보전율 및 보증수수료 지원을 통해 사실상 무이자 대출로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3개월 동안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상수도 요금을 3개월 동안 최대 전액까지 감면, 모두 99억원을 지원한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