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선거전 첫날부터…석호현 후보 선거운동 방해·폭행 사건
공식선거전 첫날부터…석호현 후보 선거운동 방해·폭행 사건
  • 최순철 기자
  • 승인 2020.04.03 12:1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미래통합당 화성병 석호현 후보의 유세차량에 신원 미상의 40대 남성이 접근해 시끄럽다며 전기시설을 훼손시키려 발전기 문을 열고 있다./석호현 후보 선거사무실 제공
2일 미래통합당 화성병 석호현 후보의 유세차량에 신원 미상의 40대 남성이 접근해 시끄럽다며 전기시설을 훼손시키려 발전기 문을 열고 있다./석호현 후보 선거사무실 제공

 

제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 화성 병 선거구에서 야당 국회의원 후보자에 대한 선거운동 방해와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미래통합당 화성 병 석호현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일 공식 성명을 통해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테러 재발 방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석 후보 선대본부는 이날 후보자의 공식 선거운동 중 일어난 폭행 및 선거운동 방해 사건과 관련, “이러한 불특정인의 언어와 도구를 이용한 위협적인 폭력 행위는 명백한 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선거기간에 후보자를 포함한 모든 선거운동원 안전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우려가 크고, 깨끗하고도 공명한 선거를 갈망해온 국민의 여망을 짓밟는 처사이자 테러”라고 규정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쯤 미래통합당 화성 병 선거구 석호현 후보가 화성시 봉담 소재 대형할인마트 앞 도로에서 차량 유세를 하던 중 신원 미상의 40대 후반의 남성 1명이 욕설하며 선거 차량 연설대 앞으로 다가와 ‘빨리 차를 치워라, 시끄럽다‘며 선거 연설원이 쥐고 있던 마이크를 빼앗으려 했다.

이에 선거운동원들은 양해를 구하고 소음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차량을 돌린 뒤 음향을 낮춘 상태로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그러나 해당 남성은 재차 선거 유세차량으로 다가와 욕설하며 차량 발전기 문을 열고 스위치를 내리려 하는 등 물리적으로 유세 방해를 했다.

결국, 선거운동원들이 유세차량을 길 반대편으로 이동해 선거운동을 하자 해당 남성은 이번에는 검은색 긴 우산을 들고 나타나 차량 연설대에 올라 연설하던 후보자를 향해 우산대를 내리치며 위협을 가하는 폭력 행위를 했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 후보자는 뒷걸음질하며 ‘왜 이러시느냐’며 하던 연설을 중단했다.

석호현 후보 선대본부는 이날 관할 경찰서에 해당 남성을 ‘폭행’ 및 ‘모욕 혐의’, ‘선거방해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하고, 별개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키로 방침을 정했다.

특히 해당 남성은 수차례에 걸쳐 집요하게 선거운동을 방해한 점과 비도 내리지 않는 날씨에 긴 우산을 갖고 왔다는 점은 우발적인 행동이 아닌 다분히 폭행을 가할 의도가 있었다는 증거다. 또한, 본인도 자신이 저지른 행위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한편, 석호현 후보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사건으로 심리적 충격을 받아 심신의 안정을 취하기 위해 3일 하루 공식 선거운동을 중단키로 하고 모든 선거운동원의 안전을 우려하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석 후보는 “국민은 중국 우한 폐렴 확산으로 불안 속에서 힘든 삶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장이 돼야 한다.”면서 “여야를 떠나 후보자를 상대로 가해지는 폭행과 모욕 등의 행위는 물론, 공식 선거 활동과 선거운동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범죄행위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