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처인구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구청 폐쇄
용인 처인구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구청 폐쇄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4.07 11:2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처인구청의 한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7일 구청 전체가 폐쇄됐다.

또 이 확진자 동료 공무원의 아내가 근무하는 용인동부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사무실도 폐쇄됐다.

7일 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과 용인시청 등에 따르면 처인구청 공무원 A(41세 여성)씨가 이날 오전 6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8일 발열과 두통, 근육통 증상이 나왔고 지난 4일 같은 증상이 2차로 발현돼 6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았다.

용인시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이날 오전 출근하던 처인구청 공무원 등 400여명을 모두 귀가시키고, 방역 소독을 위해 구청을 폐쇄했다.

또 A씨와 업무적으로 관련성이 있는 같은 부서 공무원 20여명에 대해 접촉 여부를 조사한 뒤 밀접접촉자는 검사의뢰 및 자가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특히 A씨 동료 공무원의 아내 B씨가 근무하는 용인동부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사무실이 폐쇄되고, 수사팀 전원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최영재 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