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구청직원 코로나19 확진 “집단 감염 폭탄 터질듯” 비상
용인 구청직원 코로나19 확진 “집단 감염 폭탄 터질듯” 비상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4.07 20:2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세 발생후 10여일간 정상근무
인허가 업무 수많은 민원인 접촉
처인구청 전면 폐쇄 긴급 방역소독

대민 부서 공무원들 충격·공포
배우자 근무 경찰동료도 자가격리
7일 용인시 처인구청에서 근무하는 한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구청 전체가 폐쇄된 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조병석기자 cbs@
7일 용인시 처인구청에서 근무하는 한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구청 전체가 폐쇄된 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조병석기자 cbs@

 

용인시 처인구청 직원이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출근하던 직원들이 되돌아가고, 구청이 폐쇄되면서 용인시는 온종일 술렁였다.

특히 확진자가 증세가 나타나고도 10여일 가량 정상 근무를 한데다 대민 접촉이 많은 인허가 부서 직원이란 점 때문에 일부에선 “폭탄이 터졌다”라며 수십명이 집단감염된 분당제생병원 사태보다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도 있다고 걱정하는 목소리도 끊이지 않았다.

용인시청 한 직원은 “증세가 나타났는데도 10일이 지나도록 검체를 채취하지 않은 이유를 모르겠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을 만났겠냐”고 말했고, 또 다른 직원은 “확진자가 인허가 부서 직원인 만큼 수많은 민원인들이 해당 부서를 찾았을 것이고 업무협의를 위해 타 부서 방문도 잦았을 것이다. 역학조사에도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불똥이 어디까지 튈 지 예상하기도 어렵다”라고 우려했다.

또 다른 직원 C씨는 “국민안심병원으로 호흡기 질환자의 동선을 제한했던 분당제생병원에서도 수십명의 환자가 발생했다”며 “10여 일 간 불특정 다수의 사람을 만났고 민원인 접촉이 많은 공직자도 빈번하게 접촉했을 것이기에 분당제생병원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대민 부서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상·하수도와 인허가 부서 등 시민 생활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SOC시설 관련 부서는 충격과 공포가 온종일 맴돌았다.

한 시설 관련 직원은 “우리 과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직원 전원이 자가 격리돼야 하는데 그러면 시설 운영이 중단될 수도 있다. 상상도 하기 싫다”며 “환자가 나오더라도 시설 운영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처인구청 직원의 확진 소식과 용인동부경찰서 사이버팀의 폐쇄 소식은 맘카페, 단체대화방 등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면서 지역사회에서도 단연 화제의 중심에 섰다.

SNS “흰 옷 입은 사람들이 구청을 소독하고 난리더라. 큰일이다”, “다른 확진자와 같은 마을이다. 방역은 잘 되는지 걱정” 등의 우려를 담은 댓글이 잇달아 올라왔고, “용인사람들 다 화이팅이다. 우리 가족 우리 이웃들 다(같이) 위기를 극복해 나갑시다”는 등 응원 메시지도 눈에 띄었다.

용인시는 7일 오전 6시 처인구청 소속 직원(41세, 여성, 용인57번·기흥구 동백동 어은목마을 경남아너스빌아파트)이 민간 검사기관인 서울의과학연구소(SCL)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뒤 구청을 전면 폐쇄하고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 A씨의 동료 배우자가 근무하고 있는 용인동부경찰서 사이버팀 직원 전원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