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참, 미안했습니다
[詩와 함께 하는 오늘]참, 미안했습니다
  • 경기신문
  • 승인 2020.04.08 19:57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 미안했습니다

                          /노영임



어머!

곱기도 해라

생화일까, 조화일까?

우린 서로 곁눈질로 슬쩍 눈빛 건네고는

꽃 한 잎

보드란 살점

손톱으로 짓이겼죠



아아,

그런데 그건

살아있는 꽃이었습니다

사랑초 붉은 핏물 배어나는 걸 보고야

기어이

상처내고야

살아있단 걸 알다니요

■ 노영임 1963년 충북 진천 출생.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돼 제1회 현대 충청 신진예술인 선정, 한국시조시인협회 신인상 수상, 충북여성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조집 『여자의 서랍』, 『한 번쯤, 한 번쯤은』을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