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논란·코로나19 대응… 총선 막판 변수
막말논란·코로나19 대응… 총선 막판 변수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4.09 20:3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국난극복 선거 규정… 여당에 압도적 지지 호소
통합, 막말사태 조기 진화… 무능정권 심판론 불 지펴
4·15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경기·인천 막판 표심을 잡기 위한 여야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9일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총선을 ‘국난극복 선거’로 규정하며 정부와 여당에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국난극복 총선”이라며 “국민의 생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또 민주당은 차명진 통합당 후보의 세월호 비하 막말 논란 등을 지적하며 잘못된 공천에 대한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사죄와 사퇴를 촉구했다.

막말의 당사자들이 통합당 공천심사위원회의 심사와 황교안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결정됐다는 점을 꼬집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선거 일주일을 앞두고 터진 막말사태에 관련자들을 즉각 제명하기로 결정하고 신속하게 수습에 나섰다.

막말논란에 대해서는 빠른 사과를 통해 조기 진화에 나서는 한편 ‘무능 정권 심판’을 내세우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며 머리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이후 이어진 지원유세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위기론을 내세우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여야는 코로나19 대응을 놓고도 날선 신경전을 벌이며 지지층 결집에 집중했다.

민주당은 긴급재난지원금 편성에 속도를 내자며 통합당에 제안했던 원내대표 회동을 재차 압박했고, 통합당 김종인 위원장은 정부·여당의 ‘코로나 방역 성공론’을 비판하며 “국민은 일류, 정부는 이류, 청와대에 앉은 분들은 삼류”라고 비판했다.

여야는 이날도 경기·인천지역 막판 표심 공략에 총력을 기울였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수원병, 용인갑·을·병·정 후보들을 찾아 후보자 지지를 호소했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여주·양평 후보들과 동반 유세를 하며 힘을 보탰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부천과 의왕·과천, 분당 지역을 훑었고, 유승민 의원은 김포 및 하남 지역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