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진상규명"…이재명 "광주는 사회적 어머니"
문재인 대통령 "진상규명"…이재명 "광주는 사회적 어머니"
  • 최준석 기자
  • 승인 2020.05.18 20:1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5·18 기념식 세번째 참석
이재명 지사도 희생자 추모 글 호흡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취임 이후 세 번째로 광주를 방문하며 진상 규명과 화해의 길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와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제라도 용기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며 “(진상 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진실이 하나씩 드러날수록 마음 속 응어리가 풀리고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진실을 낱낱이 밝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왜곡과 폄훼는 더는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1980년 당시를 언급하며 “광주는 철저히 고립됐지만 단 한 건의 약탈도 일어나지 않았다. 서로 격려하는 마음이 계엄군에 맞서는 힘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5·18은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날 광주를 찾아 ‘5·18 민주광장에서 재삼 다짐합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광주는 저의 사회적 어머니”라고 밝힌 이 지사는 “기회 닿을 때마다 찾지만 오면 올수록 마음은 무겁기만 하다. 광주시민들께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큰 빚을 졌다”며 “대학에 가서야 비로소 5·18의 진실을 접하게 되었다. 그때 받았던 엄청난 충격. 지금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이어 “5·18의 진실을 마주하지 못했다면, 불공정한 사회를 바로잡고 억울한 사람 없는 세상을 만들어야겠다는 제 소명도 싹 트지 못했을 것”이라고 소회를 전하고 “광주시민들의 피땀과 염원이 서려있는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다짐한다. 살아남은 우리들에게 주어진 미완의 과제, 반드시 완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영선·최준석기자 jscho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