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비슬산 참꽃
[詩와 함께 하는 오늘]비슬산 참꽃
  • 경기신문
  • 승인 2020.05.19 19:55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슬산 참꽃

                       /이유환

비슬산 참꽃은 어머니다



오랜 목마름이 참꽃 다발로 피어나

하늘 밖의 하늘을 열어가고 있다



칼바람 꽁꽁 얼어붙었던 산을 녹이고 핀 꽃

천왕봉에서 팔공산 비로봉으로 흐르고 있다



작은 신음 소리에도 귀를 씻으며

땅 끝에서 들려오는 아가 울음소리 들으며



아직 꽃을 피우지 못한 꽃망울 어루만지며

종일 너의 몸살을 듣는다



발뒤꿈치 쩍쩍 갈라지신 어머니



꺾인 허리 번쩍 들어 바다를 이고 가신다



비슬산 참꽃은 어머니다

■ 이유환 1952년 대구 출생. 『현대시학(現代詩學)』 추천으로 등단해 시집 『異邦人의 강』, 『용지봉 뻐꾸기』가 있다. 화원고·동문고 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시인협회 회원, 대구시인협회 이사, 전 대구문인협회 부회장으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