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회주의자로 남아 있겠다”
문희상 “의회주의자로 남아 있겠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5.20 20:3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계 은퇴 앞두고 소회 밝혀
대한민국 국회 항상 응원 강조
정계 은퇴를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은 20일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며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라는 믿음을 간직한 의회주의자로 남아 있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는 저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었다. 국회의장 임기 2년, 24년의 6선 국회의원 생활을 더해 정계를 은퇴하는 마지막 국회”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년 2년동안 절절한 마음으로 국회와 한국 정치가 나아갈 길을 고언해왔다”며 “좀 더 나은 의회주의의 길을 열고자, 보다 나은 한국사회로 도약을 염원했기에 모든 것이 다음 세대를 위한 정치가 실현되기를 원했던 노정의 충정이었다고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면 더 잘했으면 하는 아쉬운 부분이 왜 없겠나”라면서 “20대 국회 4년의 소중한 경험이 한국을 더욱 강하게 만들고 더욱 발전하게 만들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저의 모든 역할을 내려놓고 떠나야할 시간이다. 앞으로 한국 정치는 새로운 구성원들과 남아 있는 분들이 쓸 역사”라며 “저는 평범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국민을 대표하는 대한민국 국회를 늘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