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장관 “윤미향 관련 내용 잘 몰라”
여가부장관 “윤미향 관련 내용 잘 몰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5.20 20:3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사위에 출석 대국민 사과
정의연 보조금 사업 재점검 약속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대해 다양한 문제가 제기되면서 비판 여론도 높아지는 가운데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0일 “관련한 내용들을 알지 못했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정옥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김도읍 미래통합당 의원이 윤 당선인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을 알고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인지하지 못했다. 국민들께 사과드리겠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이어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에 정부 보조금을 지원한 점 등과 관련해 1차 주무부서로서 사업 결과를 다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여성가족부가 2016~2019년 정의연에 10억6천9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지만, 정의연의 국세청 공시자료에는 3년간 정부 보조금 수익이 0원으로 올라 있다”면서 검증 사각지대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이 장관은 “보조금 지급 사업에 대해 살펴본 결과 현재 절차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명 났다”며 “더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