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부터? “학생 등교 상황 따라”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부터? “학생 등교 상황 따라”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5.20 20:3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다음 주까지 상황 주시”
집단감염 없으면 6월 초쯤 가능
수용 인원 20∼30%만 우선 입장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초·중·고교생의 등교 상황에 따라 프로야구 관중 입장 시점을 결정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학생들의 등교가 20일부터 고교 3학년생을 시작으로 27일 고2·중학교 3·초등학교 1∼2·유치원생, 6월 3일 고1·중2·초3∼4학년생, 6월 8일 중1·KBO는 “5∼6학년 순으로 전국 학교 및 유치원에서 등교·등원이 이어진다”면서 “코로나19 위기를 뚫고 지난 5일 정규리그를 개막한 KBO도 등교 후 사태 추이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관중 입장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 당국과 프로야구 관중 입장 허용 시점을 긴밀하게 상의하고 있다”며 “우선 다음 주까지 학생들의 등교 상황을 주시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보건 당국은 등교와 개학이 생활 방역 성공의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본다.

우려했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프로야구는 본격적인 등교 이후에 팬들에게 야구장의 문을 개방할 수도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없다는 가정하에 KBO 사무국은 6월 초쯤 관중이 야구장을 채울 수 있다고 예상한다.

상황이 나쁘지 않다면 이르면 이달 말 마지막 주 주말 3연전부터 예매를 시작할 수도 있다.

프로야구는 5일 개막 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다가 약 10경기 정도 후 단계적 관중 입장을 추진할 예정이었으나 서울 이태원 클럽 발(發) 집단 감염이 확산하자 관중 입장을 연기했다.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은 사람 간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초반에는 구장 수용 인원의 20∼30%만 입장하도록 하고, 코로나19 진정 추이를 살펴 관중 입장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