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창룡문과 장안문
[창룡문]창룡문과 장안문
  • 경기신문
  • 승인 2020.05.21 20:21
  • 댓글 1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문이 2002년 6월에 창간한 이후 2020년 5월에 지령 4,720호를 기록했다. 지난 18년간의 기록이니 매년 평균 270번 신문을 발행한 것이다. 이를 위해 수 많은 기자들이 취재현장에서 다름박질을 하였고 사진 기자들은 무거운 장비를 메고 동분서주, 새벽과 밤을 달려 순간을 포착했다. 편집회의는 밤늦게 끝나고 다음날 취재를 걱정하면서 늦은 퇴근을 했다.

‘창룡문’이라는 코너는 경기신문이 수원 화성의 창룡문 인근에 자리하면서 조선시대 정조의 개혁정신과 다산 정약용의 실학사상을 그 기초에 깔고 시작했을 것이라 짐작한다. 2002년 월드컵 당시에 경기도청 기자실 옆 대변인실에서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경기신문의 창간을 지켜보았다. 1988년 지방언론 창간 해에도 공보관실에서 기자실에 도정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일을 담당했었기에 언론에 대한 애정이 깊었다.

이후 사옥을 장안구청 건너편 지방행정동우회관 3, 4층으로 이전하였다. 아마도 창룡문(동문)과 장안문(북문)을 바라보는 각도는 대략 30도 정도로서 본 코너의 제목을 ‘장안문’으로 개칭해도 좋을 듯 싶다.

무취불귀 정조가 한양에서 화성으로 천도를 추진하였다 하고 축성 당시 행궁을 짓고 북쪽의 문은 당시 조선의 모든 성곽중에 가장 크고 장대하게 지었다. 그 이름도 중국의 여러 왕조의 중심이었던 장안의 이름과 동일 동등하게 작명했다. 개혁군주, 백성을 사랑한 임금 정조 이산의 마음속 일면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쯤에서 우리가 쉽게 부르는 수원화성의 4대문을 한 번 복습해 보실 것을 독자 여러분께 권한다. 동서남북으로 창룡문(동문), 화서문(서문), 팔달문(남문), 장안문(북)이다. 남문에 서서 2글자로 알았는데 한자 3자가 보이므로 ‘나암문’으로 읽었더라는 초등학생 시절의 동네 조크가 떠오른다. 그럼 장안문은 ‘부욱문’으로 읽어야 하는가.

수원화성의 4개 문에 대한 깊은 관심과 함께 어려울수록 힘을 내는 언론인들을 더 크게 격려해 주실 것을 독자 여러분께 당부 드린다. 경기신문에 대한 도민과 국민의 더 큰 사랑이 필요한 때이다. 본 코너를 통해 독자 여러분께 깊은 사랑을 청해볼까 한다.

/이강석 전 경기테크노파크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강석 2020-05-22 12:44:58
감사합니다. 졸고를 겁없이 보냈는데 좋은자리에 떡커니 올려주신 편집팀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