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윤미향 TF 구성… 국정조사 추진
미래통합당, 윤미향 TF 구성… 국정조사 추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5.21 20: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개원 맞춰 1호 법안 발표
20대 해결 못한 법안 검토 중”
TF 위원장에 곽상도 의원
미래통합당이 21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관련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에서 “지금 윤미향 사태가 사회를 흔들어 놓고 있고 시민단체가 기부를 받은 것, 부정 사유화하는 것에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진상을 규명하고, 수사와 사퇴를 촉구하고, 국정조사 추진도 논의할 것”이라며 TF구성 사실을 공식화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맡았던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을 거론하며 “시민단체가 회계를 부정적으로 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도 TF에서 만들어 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책위의장은 “통합당은 21대 개원에 맞춰 발의할 1호 법안을 곧 발표하겠다. 20대 국회에서 해결하지 못한 ‘국민부담 경감 경제 활성화’ 법안이라든지 ‘사회안전망 사각지대 해소 법안’ 등 여러 가지를 놓고 지금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TF 위원장은 곽상도 의원이 맡기로 했으며, 위원 구성 등은 향후 논의키로 했다.

앞서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윤 당선인의 의혹을 진상규명하기 위한 TF를 꾸린 바 있어 통합당과의 공동 TF팀 구성도 검토되고 있다.

한편 통합당은 이번 당선자 워크숍을 통해 21대 총선 패배 결과 분석과 ‘김종인 비대위 체제’ 출범 결정과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문제 등 당 내부에 산적한 현안문제에 대해 결론을 도출할 계획이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