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신뢰 잃어… 당 뒷짐만” 정의당 ‘민주당 책임론’ 제기
“윤미향 신뢰 잃어… 당 뒷짐만” 정의당 ‘민주당 책임론’ 제기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5.21 20: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이 21일 공개적으로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뒷짐만 지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다”며 “그러나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되어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미향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사태를 키워온 책임이 민주당 지도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조속히 진상을 파악해서 국민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기를 촉구한다”며 나눔의 집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시작됐고 나눔의집 의혹에 대해서도 경기도에서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한 만큼 철저한 수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책임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