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진실 규명 나선다
이재명,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진실 규명 나선다
  • 최준석 기자
  • 승인 2020.05.21 20:55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지사 이재명)가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피해자를 적극 발굴해 진실 구명에 나선다.

21일 도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거사법)’이 국회를 통과한 사실을 알리며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피해자를 적극 발굴해 진실 규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2006∼2010년 조사·활동 후 해산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를 다시 구성해 일제강점기 후 권위주의 통치 시까지 이뤄진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로 20일 국회 본회의 통과에 따라 안산 선감학원 사건에 대한 재조사가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센터에 접수된 피해사례를 자체 운영위원회에서 검증 작업을 거쳐 피해규모를 파악한 뒤 진실화해위원회에 자료로 제출할 예정이다.

선감학원은 1942년 5월 일제강점기 말 조선소년령 발표에 따라 안산시에 설립된 감화원이다. 광복 이후 경기도가 인수해 부랑아 갱생과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도심 내의 부랑아를 강제로 격리·수용했고 1982년까지 운영됐다. 4천700여명의 소년들이 강제노역에 투입됐으며 구타, 영양실조 등 인권유린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다 많은 소년들이 희생됐다.

/최준석기자 jscho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