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성금으로 저소득층 500가구에 20만원씩 지원
용인시, 코로나19 성금으로 저소득층 500가구에 20만원씩 지원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5.22 18:5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청사 전경 / 용인시 제공
용인시청사 전경 /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22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금된 성금 가운데 1억원으로 관내 저소득층 500가구에 20만원씩의 생활보조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용·비정규직 근로자 등 500가구로 각 읍·면·동에서 발굴한 취약계층이다.
 
지난 15일 기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접수된 성금과 성품은 모두 171건에 9억3천100만원 상당이다.
 
마스크, 손소독제, 쌀, 농산물꾸러미 등으로 접수된 6억2천300만원 상당의 성품 85건은 관내 저소득가정,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하는데 사용했다.
 
성금은 86건에 3억790만원이 접수됐는데 이 가운데 1억원을 이번에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생활보조금 지원에 사용한 것이다. 나머지 2억여원도 지원대상을 발굴,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지역사회에 희망을 전파했다”며 “저소득층이 위기를 극복하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최영재 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