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李·盧 2강구도 재편
대선 李·盧 2강구도 재편
  • 경기신문
  • 승인 2002.11.25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보혁구도’ 盧 ‘신구대결’ …혼전 양상
후보단일화로 대선구도가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간 양강구도로 재편됨에 따라 양 진영은 25일 대선전략을 새로 수립하고 대세장악을 위한 세확산과 총력 득표전에 돌입했다.
특히 양 진영은 두 후보의 성향이 보수와 개혁인 만큼 정치권 제세력과 유권자들의 이념성향에 따른 이합집산이 빠른 속도로 전개되고, 망국적 지역주의가 재현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새로운 환경변화에 따른 대선 필승전략 마련에 박차를 가했다.
양당은 당분간 제정파와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최대한 세를 확산하면서 상대방의 약점을 집중 공략하는 등 24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사활을 건 선거전을 벌일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후보등록 이틀전인 25일 고위선거대책회의, 중앙선대위-최고위원회의를 각각 열어 후보단일화 이후 정국구도 변화와 그에 따른 선거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양당은 특히 12월 대선이 박빙의 혼전구도로 치러질 수 밖에 없다고 보고 대세를 결정짓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준비하는 한편 상대 후보의 약점을 공격하기 위한 파일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회의에서 노 후보로 단일화됨에 따라 대선이 ‘보혁구도’로 한결 선명하게 정리됐다고 판단하고 부패정권 교체냐 연장이냐의 이른바 ‘부패정권 심판론’을 내세워 ‘이회창 대세론’을 재점화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또 ‘노무현 후보-정몽준(鄭夢準) 선대위원장’ 구도가 확정될 경우 두 사람의 이념과 노선상 괴리를 부각시키면서 자민련 일부 의원 영입과 보수인사 결집에 나서는 한편 이 후보가 오는 27일 후보등록후 충청권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서청원(徐淸源) 대표는 "노 후보는 지난 5년간 나라와 국민에게 고통을 준 DJ민주당 부패정권의 후계자"라고 비판했고 김영일(金榮馹) 총장은 "이번 대선은 정권교체를 통한 국운융성이냐 아니면 정권연장으로 끝없는 추락이냐를 결정하는 중대한선거"라며 "남은 것은 부패정권 심판과 정권교체 확인 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선대위 전체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보혁 대결구도’ 조성 움직임에 단호히 대처하면서 통합 21측과 선대위 차원의 연대.협력을 강화해 단일화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제2의 노풍(盧風)’ 점화에 주력한다는 전략을 정리했다.
노 후보는 회의에서 "한나라당이 진보·보수 대결로 끌어가려 하지만 민주당은 진보정당이 아니고 저도 진보 노선으로 가려는 것이 아니다"며 "국민은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지역갈등을 극복해 국민통합의 정치를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한나라당의 ‘부패정권 심판론’에 맞서 한인옥(韓仁玉)씨 ‘10억 수수설’ 의혹 등을 쟁점화하면서 탈당한 후단협 의원들의 복당을 적극 추진하는 등 적극적 포용전략을 통해 ‘반창(反昌) 연대’를 본격화해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21의 정몽준 후보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노 후보와 만나 민주당 선대위원장직 제의를 수락하고, 향후 대선에서 노 후보 당선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할 예정이다.
또 자민련은 후보단일화를 계기로 노 후보측과의 협력은 어려워졌다고 보고 당의 보수노선에 맞춰 한나라당과의 연대를 모색하는 등 단일화를 계기로 의원들의 이합집산과 정치권 질서재편이 뒤따를 전망이다.
한편 후단협 소속의원 가운데 설송웅 의원에 이어 장성원 의원 등 4-5명이 빠르면 이날 복당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고 일부는 한나라당행을 택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