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빈, '경제범죄' 혐의로 구속
양빈, '경제범죄' 혐의로 구속
  • 경기신문
  • 승인 2002.11.27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국적의 중국계 기업가인 양빈(楊斌.39) 북한 신의주 특별행정구 행정장관이 27일 뇌물공여와 사기 등 `경제범죄' 혐의로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공안당국에 구속됐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선양에 본부를 둔 어우야(歐亞)그룹 주석인 양빈은 지난 9월말 초대 신의주 특구 행정장관으로 임명됐으나 북한과의 특구 개발 협의 재개를 위한 신의주 방문을 앞두고 10월4일 새벽 공안당국에 전격 연행됐으나 12시간만에 풀려난 뒤 어우야 그룹 본사가 위치한 선양 허란춘의 한 가택에서 연금상태로 조사를 받아왔다.
신화통신은 양 장관이 사기 등 부정한 투자계약 및 농지 불법 점령, 뇌물 공여 혐의로 50여일간 선양 공안당국의 조사를 받아오던 중 27일 선양 공안국에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양 장관의 측근 중 한 명인 두안샤오훙은 27일 오후 AP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양 장관이 구속됐는지, 또는 어디에서 조사를 받아왔는지 등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고 말하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면 사실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 사실에 대해 논평하지 않고 있으며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도 이에 대해 (양빈 조사 사실외에) 진척된 내용은 모른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대사관도 아무런 확인을 않고 있다.
양 장관은 체포 직전 1천만위앤(한화 약15억원) 규모의 탈세 사실을 시인한 뒤 이를 납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