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론, 리쿠드당 당수 재선
샤론, 리쿠드당 당수 재선
  • 경기신문
  • 승인 2002.11.29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가 28일 국내외에서의 대이스라엘 테러에도 불구하고 강행된 리쿠드당 당수 선거에서 압도적 표차로 앞서며 사실상 재선을 확정짓고 내년 1월 총선을 이끌게 됐다.
이스라엘 TV는 샤론 총리가 총 유효투표의 61%, 베냐민 네타냐후 외무장관은 37%, 그리고 모세 페이글린이 나머지를 차지할 것으로 추계했으며 다른 2개 TV방송들도 비슷한 전망을 했다.
이에 따라 샤론 총리는 다시 리쿠드당을 이끌고 내년 1월28일 총선에서 즉각적인 평화회담 재개를 주장하고 있는 온건파 장성출신인 암람 미트즈나가 이끄는 노동당과 맞서게됐다.
이스라엘은 총리 직선제를 실험적으로 운영하다 중단했으며 내년 1월 선거에서는 의원 선거만 이뤄진다. 총리는 120명으로 구성된 의회의 과반수 이상을 확보한 당의 지도자가 맡게된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샤론 총리는 지난 2년간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으로 이스라엘 국민들의 입장이 강경해짐에 따라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쿠드당 당수 선거가 치러진 이날 이스라엘 북부 베이트 셰안의 리쿠드 당 지구당 투표소와 인근의 버스 정거장에서 팔레스타인 무장괴한들의 총격으로 6명의 이스라엘인이 사망한 것을 비롯해 국내외에서의 잇단 대이스라엘 테러로 20여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에서는 테러가 발생하면 국민들의 여론은 더 강경해지는 경향을 보여왔다.
샤론 총리는 팔레스타인과의 평화회담이 재개되기 전에 폭력사태가 중단돼야 한다는 강경한 정책을 고수하고 있으나 리쿠드당 당내에서는 초강경파 네타냐후 외무장관과 비교할 때는 중도적 성향의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샤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살인자들이 우리의 삶을 분쇄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팔레스타인 자치당국과 아랍국가들이 우리의 민주화 과정에 개입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비난했다.
리쿠드당 내부에서는 이날 베이트 셰안의 리쿠드당 지구당 투표소 테러공격 사건이 있은 뒤 투표를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샤론 총리는 투표 강행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