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결재라인 조준하나…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 소환

2021.11.24 16:29:18 7면

검찰, 임 전 비서실장 불러 성남시 개입 등 수사
법조계, 정진상 전 정책실장 소환할 것으로 예상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소환해 조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4일 오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그를 보좌한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과정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임 전 실장을 상대로 성남시가 대장동 사업 과정에 어느 정도까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해 당시 결재라인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임 전 실장의 소환으로 검찰의 수사가 대장동 개발사업 결재라인인 소위 ‘윗선’의 관여 의혹까지 확장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2014년 7월부터 2년여간 이 후보를 보좌한 측근 중 한 사람으로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민간업자들과 결탁해 대장동 민관 합동 개발을 진행하던 때 비서실장을 역임하며 성남시가 어느 선까지 관여했는지 알 수 있는 인물이다.

 

그는 ‘개발 계획 변경 입안 보고’, ‘출자 승인 검토 보고’ 등의 문건 결재자는 아니지만,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과 같이 협조자로 서명 날인했다.

 

이에 법조계에선 검찰이 정 전 실장도 곧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당 문건의 최종 결재권자는 당시 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였다.

 

당시 이 후보에게 올라오는 중요 문서는 정 전 실장을 거쳤다는 이야기가 나온 만큼 검찰은 지난달 성남시청 압수수색 당시 이들의 전자 메일 내역 확보에 노력했다. 하지만 시간의 경과로 성과를 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전 실장은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중도 사퇴하는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으며, 검찰은 이와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설 전망이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

김도균 기자 dok5@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