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중증 위험도는?…전파력에 놀란 학계 최대 관심사

2021.11.29 10:14:54

"대다수 경증" 주장에 판단 성급하다 반론
"위험도 높다면 1∼2주 뒤 남아공 입원환자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델타 변이를 뛰어넘는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중증 위험도 역시 높을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많은 과학자가 오미크론 변이의 위험도를 알아내기 위해 뛰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초기 징후로 보아 중증 위험도 면에서는 다소 안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 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들에게 미각, 후각 상실이 없었고 가벼운 기침 증상만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관측을 토대로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낮을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성급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쿠체 박사가 오미크론 감염자로 추정하고 관찰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젊은이 20여명에 불과했다.

 

남아프리카 코로나 변이 연구 컨소시엄의 리처드 러셀스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 위험도를 추측하기에는 이르다고 경고했다.

 

남아공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감염자가 젊을 뿐만 아니라 중증으로 악화할 만큼 확진 후 충분히 시간도 지나지 않았다는 게 이유였다.

 

러셀스 박사는 "당연히 우리는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대다수 감염자가 경증환자가 되기를 기대하지만 위험도를 가늠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미크론 감염의 중증 위험도가 실제로 높다면 앞으로 1∼2주 안에 입원 환자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백신 접종자도 감염시키는지는 명확히 분석되지 않았지만, 자연적으로 형성된 면역력을 돌파한 것으로 보이는 사례들은 발견됐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이날 성명을 통해 오미크론의 전염력과 중증 위험도 등이 아직 뚜렷하게 파악되지 않았다며 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WHO는 현재로선 오미크론 증상이 다른 변이와 다르다고 볼 만한 정보가 없다면서 증상의 심각성을 파악하기까지 며칠에서 수주까지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지금까지 축적된 데이터상로 판단할 때 오미크론으로 인한 재감염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고 짚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