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극단선택’ 의정부 을지대병원 “악습 고리 끊겠다”

2021.11.29 15:33:41

특약 조항 삭제·고충 처리 전담 직원 배치 등 재발 방지 노력
병원 내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발표 않해
윤병우 병원장 "직원 불편 등 살피지 못한 점 깊이 반성"

 

최근 신입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 선택을 한 의정부 을지대병원이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악습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다.

 

을지대병원은 29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악습 철폐를 약속했다.

 

우선 병원은 간호사 업무 서면 인수인계 활성화를 시작으로 병동 순회 당직제 도입, 행동 지침 매뉴얼 배포, 정기적 근무 환경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문제가 됐던 ‘1년 동안 퇴사를 할 수 없고 다른 병원으로 이직할 수 없다’는 근로계약서 내 특약 조항에 대해서도 삭제 조치를 취했다.

 

또한 경력직 간호사를 추가 채용하는 한편 휴게 공간 확장 및 부서 운영·복지비 증액을 결정했으며, 이번 사고로 인해 외상 후 스트레스 등을 호소하는 직원들의 심리적 안정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직장 내 괴롭힘 근절 및 예방 표준 매뉴얼을 개발해 배포하기로 했으며, 신규 직원의 후견인 선택제, 고충 처리 전담 직원 배치 등을 추진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하지만 병원은 내부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진상조사위를 연말까지 운영해 조사 대상 및 범위 확대, 수사 결과 관련자의 혐의가 인정될 경우 징계위원회 회부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 밝혔다.

 

병원은 “일부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는 등 자체 조사만으로는 실체적인 진실을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 섣부른 발표로 제2, 제3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어 별도 발표 없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병우 병원장은 “직원의 불편과 어려움 등을 주의 깊게 살피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실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조치와 개선을 통해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을 보장하겠다”고 했다.

 

을지대병원은 지난 16일 병원 신입 간호사가 기숙사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유족 측은 간호사 집단 내 가혹행위인 ‘태움’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며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

김도균 기자 dok5@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