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미크론 확산에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 개최 재검토

2021.11.30 16:31:20 3면

155개국 외교·국방장관 초청해 당초 내주 예정…한-아프리카 포럼도 영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 탓에 외교부가 내달 예정했던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비롯한 대형 국제회의 개최를 재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확산세를 보임에 따라 정부가 12월 중 개최 예정이던 행사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개최를 재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내달 7∼8일 155개국 외교·국방장관을 초청해 유엔의 평화유지활동(PKO) 관련 최고위급 협의체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9∼10일에는 한-아프리카 포럼을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발생하고, 각국이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어 이 같은 대규모 국제회의를 그대로 진행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전면 연기 가능성을 묻는 말에 "여러 가지 선택지를 갖고 협의하고 있다"며 "유엔과 신중히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아프리카 포럼 역시 공동 주최 측인 아프리카연합(AU)과 회의 진행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크론 변이가 발생한 국가와 그 인접국의 교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도 강구 중이다.

 

이 당국자는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한인회, 지·상사 협의회 등과 접촉해 우리 교민 사회에 변이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위생수칙 준수 등을 안내했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교민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속도가 빠르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로도 잡아내기 어려운 변이 바이러스로, 아프리카 일부 국가를 중심으로 발생 중이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자정을 기해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상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