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김은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행렬 동참…“공정한 경기도 만들 것” 다짐

2022.05.23 16:39:20 3면

김동연, 봉하마을 방문해 추도식 참석…“당 혁신하는데 나설 것”
김은혜, 오전 추모 메시지 전해…“소통과 화합의 경기도 만들 것”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은 23일 경기지사 후보인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김동연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을 잠시 멈추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 묘역 일대를 둘러보고 추도식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에 참석했다. 

 

김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은) 어떤 정치인보다 사람 사는 세상을 원했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꿈꾸셨다”며 “그 존재 자체가 기득권에 대한 저항이었다”고 소회했다. 

 

그는 “최근의 정치 현실이 암담하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은 너무 큰 희망일까 싶다”며 “불공정과 권력 찬스로 가득 찬 대한민국을 보면서 경기도에서만이라도 기득권 없는 세상, 기회가 강물처럼 넘치는 세상을 열어야 한다는 생각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께 많은 실망을 드렸다. 대선 패배의 아픔을 안겨드렸다”며 “다시 일어서기 위해선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다. 저부터 당을 혁신하는 데에 나서겠다. 국민이 응원하는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은혜 후보도 이날 오전 SNS를 통해 ‘소통과 화합의 경기도를 만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 글을 올리며 노 전 대통령에게 추모의 뜻을 전했다.

 

김은혜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서거 13주년을 맞아 삼가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추도했다. 

 

이어 “권위주의 타파를 위한 노력과 소통을 향한 의지, 쉬운 길이 아닌 옳은 길을 가고자 했던 용기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되살리고 소통과 화합의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민주당에선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60~70여 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선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를 대표해선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식을 가진 후 곧바로 봉하마을을 찾았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김혜진 기자 trust@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