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얼, 식도암 투병 끝 별세…향년 58세

2022.05.26 19:29:24

 

영화 '경관의 피', ‘82년생 김지영’,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해온 배우 이얼(본명 이응덕)이 암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58세.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따르면 이얼은 식도암으로 투병해 오던 중 26일 오전 숨졌다. 이얼은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보이스 시즌4’ 종영 후 식도암으로 투병해왔다.

 

1983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이얼은 1992년 영화 ‘짧은 여행의 끝’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 '스토브리그'(2019) 속 만년 꼴찌 야구팀 드림즈의 감독 윤성복 역, '사이코지만 괜찮아'(2020)에서는 주인공 서예지의 아버지 고대환 역을 맡으며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 줬다.

 

또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2001),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2003), '82년생 김지영'(2019), '경관의 피'(2022) 등에 출연했다.

 

빈소는 서울의료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8일 오전 9시,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 경기신문 = 정경아 기자 ]

정경아 기자 ccbbkg@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