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책임 통감”…해양경찰청장·치안감 이상 간부 ‘일괄 사의’

2022.06.24 15:16:20

해경,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월북 번복’
24일 청장·치안감 이상 간부 9명 일괄 사의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정 청장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이 시간부로 해경청장 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우리 조직에 닥쳐온 위기 앞에서 부족하나마 조직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며 “오랜 고심 끝에 우리 해경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태어나기 위해서는 새로운 지휘부를 구성하는 것만이 답이라는 결론을 얻었다”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디 새로운 지휘부와 함께 마음을 모으고 단결해 이 위기를 극복하고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건강하고 튼튼한 조직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정 청장 외 서승진 해경청 차장(치안정감), 김병로 중부해경청장(치안정감), 김용진 기획조정관(치안감), 이명준 경비국장(치안감), 김성종 수사국장(치안감), 김종욱 서해해경청장(치안감), 윤성현 남해해경청장(치안감), 강성기 동해해경청장(치안감) 등 치안감 이상 간부 8명도 일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해경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세) 씨가 북한군 총격으로 피살된 사건과 관련, 이 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약 2년 만인 지난 16일 “이대준 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번복했다.

 

이에 정 청장은 지난 22일 “사실상 월북 관련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양경찰의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

강현수 기자 hskang@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