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취임 후 경기도청 내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추진’ 정규 조직 설치할 것”

2022.06.24 15:28:04

김동연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정책토론회’ 참석
“구체적인 조직 개편은 경기도의회와 함께 논의할 것”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임기 시작과 함께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립을 추진할 정규 조직을 경기도청 내에 설치해 경기북부를 대한민국 성장의 중심지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24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정책토론회’ 축사에서 “북도 설치 비전과 청사진 제시, 도민 의견 수렴, 실천력 등을 위해 인수위에 경기북도 설치 특위도 설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조직 개편은 경기도의회와도 논의하겠다”며 “임기 시작과 함께 공론화위원회도 구성해 경기도민들의 뜻을 함께 모으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더 이상 ‘분도’라는 말은 안 썼으면 좋겠다”며 “전문가들과 논의해봐야 하겠지만 경기도를 둘로 쪼갠다는 개념과 이미지를 적용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북도를 설치하는데 있어 ‘우는 소리’로 접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북부 주민들이 중첩 규제 등으로 피해를 보상 받는 식의 논리가 아닌 ‘당당한 자신감’의 논리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인은 “경제 전문가로서 경험을 비춰봤을 때 북부는 대한민국 어느 지역보다 성장 잠재력이 큰 지역”이라며 “중첩 규제로 오랜 시간 차별받았지만 피해를 본 그 이면에는 잘 보존돼 있어 그 어느 지역도 갖지 못한 장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북부 지역이 제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 있고 당당한 논리를 폈으면 좋겠다”며 “북도가 설치되면 발전 계획을 실천할 수 있다면 가까운 미래에 대한민국 성장 잠재력을 높이는 것은 문제가 안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취임하게 되면 경기북부청에 와서도 근무하겠다”며 “북부에서 근무도 하고 북부 주민을 만남으로써 비전과 의지를 솔선해서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이날 정책 토론회 기념사 발언을 마친 후 자리를 이동해 경기북부청사에서 경기북도 설치 관련 업무보고를 받았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김혜진 기자 trust@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