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이어 홍영표까지…‘친문’ 불출마로 '비문' 이재명 압박 고조

2022.06.28 17:35:41 3면

“정당 기본 원칙인 책임 정치‧당내 민주주의 다시 세워야”
“계파 투쟁으로는 당내 과제 제대로 해낼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서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참으로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단결과 혁신의 선두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싶었으나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친문계의 유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됐던 전해철 의원에 이어 홍 의원까지 출마 의사를 접으면서 비문계 유력 주자인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한 동반 불출마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홍 의원은 지난 23일 당 워크숍에서도 이 고문을 향해 "당의 단결과 통합이 중요한데 당신이 나오면 이것이 깨진다"며 전당대회 불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또 불출마를 선언하면서도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 책임론 등을 우회적으로 거론하며 이 고문을 겨냥했다.

 

그는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 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 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비문계를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계파정치의 한 축이자 선거 패배 책임론의 당사자인 이 고문이 통합을 이끌어야 할 당 대표로 적절치 않다는 점을 지적한 셈이다.

 

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서도 "당을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계파 투쟁의 프레임으로 가서는 당이 해야 할 과제들을 제대로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이 고문을 우회 비판했다.

 

아울러 "특정인을 거론하지 않겠다"면서도 "우리 당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 당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사람들이 먼저 성찰과 반성을 통해 '책임정당'을 재정립해야 한다"며 '이재명 책임론'을 재차 부각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

허수빈 기자 kw920@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