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글로벌 공급 차질 장기화로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가능성↑"

2022.07.04 16:07:11

가격 상승률 5% 이상인 품목의 비중, 올해 들어 50% 넘어
산업분야, 공급 차질로 인해 국내 물가 오름세가 심화...생산 받는 영향도 커질 우려

 

전 세계 공급망 차질 위험이 장기화할 때 국내 물가 오름세가 심화할 것이란 분석이다.

 

4일 한국은행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특징과 국내 산업 영향'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 차질은 지난해 말 이후 다소 완화됐으나 올해 들어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봉쇄 조치 등으로 생산활동을 제약하고 물가오름세 압력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최근 국제 공급망 차질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에너지와 식량 가격이 급등하면서 산업 전반에 비용 부담이 증가하고, 자동차와 건설 등 중간재가 필요한 산업의 경우 그 부담이 더욱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진단됐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자동차, 건설, 기계장비 등 일부 산업의 생산이 부품·자재 수급 차질로 제약됐다"며 "비용 측면에서는 원자재·중간재 가격 상승세가 확산하면서 대부분 산업에서 비용 부담이 커지고 채산성이 나빠졌다"고 밝혔다.

 

보고서 기반 생산자물가 통계에서 공산품으로 분류된 품목 가운데 가격 상승률이 5% 이상인 품목의 비중이 올해 들어 50%를 넘었고, 10% 이상 오른 품목도 약 40%에 이른다.

 

그러나 산업별 가동률을 보면 4월 기준 자동차, 기계업 등 일부 부문을 제외한 대다수 산업에서 가동률이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대외 의존도가 높은 산업분야는 공급 차질로 인해 국내 물가 오름세가 심화되고 생산이 받는 영향도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은은 "최근 중국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공급망 차질 우려가 다소 누그러졌지만,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고 중국의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정책’이 유지되고 있으며 세계적인 식량 수급이 불안해 공급 차질이 해결될지 불투명하다"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이지민 기자 jiminl9017@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