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폐렴 모두 예방 접종 필요

2022.09.19 13:51:43 10면

독감 합병증, 폐렴 주의
특히, 폐렴균·헤모필루스균 등 세균성 폐렴은 입원해야
65세 이상 독감과 폐렴 모두 무료 접종 대상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독감 예방접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질환을 말한다. 인플루엔자는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 기침, 인후통과 같은 증상을 일으키며, 갑작스러운 전신 증상과 고열로 일상생활이 힘들어진다.

 

반면에 감기는 미열과 함께 콧물 코막힘 등 상기도 증상이 두드러지는데,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다. 치명적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인플루엔자는 항바이러스 치료제와 백신이 있으니 반드시 감기와 감별하는 진단 및 검사 시행이 중요하다.

 

인플루엔자의 합병증이 무서운 이유는 바로 폐렴 때문이다. 특히 2차 감염에 의한 세균성 폐렴(폐렴균, 헤모필루스균, 황색포도알균 등)인 경우 입원치료를 해야 한다.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자의 90% 이상이 노년층에 집중돼 있고, 폐렴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폐렴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매년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달라지므로 예방접종은 반드시 1년마다 맞도록 하는 것이 원칙이다. 폐렴접종은 종류에 따라 1~2회 접종 하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65세 이상 독감과 폐렴 모두 무료 접종 대상이다.

 

(글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 제공)

 

[ 경기신문/정리 = 정경아 기자 ]

정경아 기자 ccbbkg@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