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지지…정부,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

2022.12.03 19:40:29

3일 전국노동자대회 열고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 등 촉구

 

화물연대 파업 열흘째를 맞은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대규모집회를 열고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강력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와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정부가 화물연대에 내린 ‘업무개시명령’을 ‘계엄령’에 비유하면서 “화물노동자 생계를 볼모로 노예의 삶을 강요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목줄을 채우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받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 협박하는데 화물연대는 정당한 노조이며 사업자 단체가 아니기에 이를 당당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도로 위 시민의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거래될 수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포기해버린 국민 안전을 화물연대는 끝까지 지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원들은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 업무개시명령 철회, 노조법 2·3조 개정 등의 구호를 연호했다.

 

이날 서울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6000명의 조합원이 참여했으며, 부산에는 영남권 조합원 4000여 명이 모였다고 전해졌다.

 

[ 경기신문 = 정해림 기자 ]

정해림 기자 kgcomm@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