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조직개편 勞組서 반발
KT 조직개편 勞組서 반발
  • 경기신문
  • 승인 2003.01.24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본부 폐지 업무별 본부체제 개편은 노조와해 의도" 주장
KT노동조합(위원장 지재식)이 사측의 조직개편 추진에 반발, 총력투쟁을 결의하고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등 노사 대치상황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KT노조 각 지방본부위원장과 지부·분회장 등 400여명은 23일 오후 5시부터 성남시 분당구 KT본사 지하1층 강당에 집결, 조직개편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노조원들은 24일 오전 회사 사무실로 진입하려 했으나 사측이 지상1층 이상으로 통하는 출입문과 승강기를 모두 봉쇄하고 신분이 확인된 직원과 방문고객에게만 출입을 허용하고 있어 지하강당에서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
노조측은 "지역본부와 지사, 지점을 폐지하고 모든 조직을 지역과 관계없이 업무별 본부체제로 개편하려는 것은 노조 조직을 와해시키려는 의도"라며 "조직개편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절차와 방법을 무시하고 사장 퇴진운동 등 총력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측이 기존 10개 지역본부 체제를 업무별 7개 본부체제로 개편할 경우 일부 업종의 아웃소싱과 분사가 가속화돼 고용불안이 가중될 것이라고 노조는 주장했다.
노조는 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이용경 사장과의 직접 면담을 요구하며 당분간 집회를 계속할 계획이어서 노사갈등이 장기화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성남/김진홍 기자kjh@Kg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